'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약 올릴 때 얼마나 화 나던지"
'아는형님' 이만기 "강호동 약 올릴 때 얼마나 화 나던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는형님'에 출연한 이만기. JTBC
▲ '아는형님'에 출연한 이만기. JTBC
이만기가 과거 강호동과의 씨름 대결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이만기, 사유리,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만기는 강호동과 과거 씨름 시합 당시를 떠올리며 "그때 진짜 강호동이 좀 얄미웠다. 퍼포먼스 하는 건 좋은데, 사람 앞에다 대고 했다"며 "앞에서 보면 정말 환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민이 "그때 강호동에게 졌을 때 기분이 어땠나?라고 묻자, 이만기는 "그때 당시에 사실 은퇴를 하려고, 준비 중이었다. 내가 만약 화려하고 전성기에 은퇴를 해버리면 씨름이 계속 맥을 이어가기가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를 이기는 후배가 나타나면 그때 나는 자연스럽게 내가 물려주고, 씨름판을 떠나려고 했다. 그때 마음은 좋았다"며 "그런데 강호동이 나와서 막 약을 올리는데 얼마나 화가 나던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당황한 강호동은 "그 전에 대선배님들과 경기를 할 때 기가 죽기 싫어서 화이팅 한 거다. 그 선수들과 경기를 하다보면 떨리니까 화이팅으로 감춘 것이다"라고 해명했지만, 이만기는 "너는 나를 정면으로 보고 소리 질렀다"라고 응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