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면됐다가 복직한 경찰관 징계위서 강등처분
파면됐다가 복직한 경찰관 징계위서 강등처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시 불이행 등을 이유로 지난해 파면된 이후 시민단체에서 활동해 온 경찰관이 행정소송 끝에 1년여 만에 복직했으나 재차 중징계를 받았다.

2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미추홀경찰서 소속 A 경장(36)을 강등 처분했다.

경찰은 파면처분 취소 소송 끝에 최근 복직한 A 경장에 대한 재징계위원회를 지난 19일 오후에 열고 징계 수위를 이같이 다시 결정했다.

A 경장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12 신고를 접수하고도 출동하지 않거나 상급자 지시를 거부하는 등 12가지 비위행위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

그는 지난해 4월 파면처분을 받고 경찰 조직을 떠난 뒤 인권연대에서 경찰 개혁과 관련한 업무 등을 맡아 활동가로 일했으며 인천경찰청장을 상대로는 파면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인천지법 행정2부(김예영 부장판사)는 최근 인천경찰청장이 A 경장에게 내린 파면처분을 취소하라고 명령했다.

재판부는 A 경장이 직무 태만, 지시 불이행, 내부결속 저해 등 비위행위를 저지른 사실은 일부 인정된다면서도 파면처분은 지나치게 무겁고 재량권의 한계를 벗어나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1심 판결 후 인천경찰청이 항소하지 않아 A 경장에 대한 파면처분 취소는 최종 확정됐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