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 민간 외교관이 돼 볼까… 인하대 '공공외교 한마당' 열려
일일 민간 외교관이 돼 볼까… 인하대 '공공외교 한마당'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외국인에 대한 혐오와 편견, 오해를 걷어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인하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들이 일일 민간 외교관으로 변신해 자신의 나라를 알리는 ‘공공외교 한마당’이 15일부터 16일까지 2일간 인하대 학생회관 앞 통일광장과 6호관에서 열린다.

인하대 정치외교학과가 한국국제교류재단 공공외교 역량강화 시범대학 지원사업의 하나로 마련한 이번 행사는 인하대 학부와 대학원에 다니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이 각자 민간 외교관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축제의 자리로 꾸며진다.

카자흐스탄 학생 10명을 비롯해 타지키스탄 5명, 우즈베키스탄 7명, 러시아 4명 등 독립국가연합(CIS) 나라 학생들 26명이 참여하고 몽골 학생 2명이 한 팀을 이룬다.

또 중국 학생들은 4명씩 두 팀이 참가하고 한국 팀은 11명이 3개 팀으로 함께 한다.

각 나라 학생들은 독특한 아이디어로 문화와 풍습을 소개하며 공공외교 노력을 알릴 예정이다.

외국인 학생뿐 아니라 공공외교 수업을 듣는 우리나라 학생 팀도 참가해 우리 문화와 전통을 알린다.

몽골 팀은 몽골 전통 가옥인 게르를 직접 만들어 보고 전통 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전통 먹을거리도 맛볼 수 있다.

중국 팀은 방대한 중국 문화를 남방과 북방으로 나눠 소개하고 가장 많은 팀이 참여하는 독립국가연합 학생들은 나라별로 부스를 설치해 러시아와 중앙아시아의 일상과 문화를 알릴 계획이다.

김정호 인하대 정외과 교수는 “이론으로만 배웠던 공공외교를 학교 구성원들과 직접 소통하면서 체험해보는 시간”이라며 “공공외교 개념이 생소한 시민들에게도 다른 문화를 이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