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서 페인트 냄새에 인부 1명 쓰러져
공사장서 페인트 냄새에 인부 1명 쓰러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신축건물 공사장에서 페인트 냄새가 빠지지 않아 근로자 1명이 쓰러졌다가 구조됐다.

14일 인천 남동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1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신축건물 공사장 지하 4층 물탱크실에서 방수 페인트 작업을 하던 A씨(45)가 페인트 냄새를 맡고 쓰러졌다.

같은 장소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5명은 긴급히 현장을 빠져나와 119에 신고했으며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원들이 A씨를 구조했다.

소방 관계자는 “A씨는 밖으로 구출돼 산소공급 등 응급처치를 받고 의식을 되찾았다”며 “물탱크실이 폐쇄된 공간이어서 페인트 냄새가 빠져나가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