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19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본격 개시
고양시, ‘2019 하반기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본격 개시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7. 01   오후 2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저소득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2019년도 하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이번 하반기 사업을 10월말까지 계획했지만 침체된 지역경제 및 고용환경 등을 고려해 12월까지 연장했다.

또 계획인원 28명 대비 약 67%인 14명을 증원한 42명을 선발해 총 5개 세부사업, 8개 사업장으로 확대 운영한다.

세부사업으로는 ▲고양시 지역 농?특산물을 이용한 로컬푸드 가공화사업 ▲자전거 리사이클링 사업 ▲기업 연계 공동작업장 운영사업 ▲행주산성 관람환경 개선사업 ▲정발산동 사랑나눔?행복더하기 사업 등으로 올 한 해 동안 국비 포함 약 6억4천여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65세 미만은 주 30시간, 65세 이상은 주 15시간을 근무하며 급여는 2019년도 최저임금 적용 기본급과 출근일에 한해 간식비 5천 원을 별도 지급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일자리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지만 이번 사업 확대로 일자리가 없어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가계와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