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45억 원 확보… ‘8개 생활밀착형 사업’ 투입
고양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45억 원 확보… ‘8개 생활밀착형 사업’ 투입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7. 10   오후 8 : 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올해 상반기,‘창릉천ㆍ공릉천 푸른숲길 조성사업’ 등 8건의 생활밀착형 사업 추진을 위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45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특조금은 그 용도를 제한해 경기도가 31개 기초자치단체에 지원하는 예산으로, 고양시는 ▲창릉천ㆍ공릉천 하류부 숲길 ▲탄현동 도로ㆍ인도 정비 ▲침수방지를 위한 펌프장 설치 ▲축구장ㆍ공원ㆍ도서관 시설 개선 등 주민 생활에 꼭 필요했던 사업에 도비 45억 원을 충당할 수 있게 됐다.

이 중 창릉천ㆍ공릉천 숲길은 고양시가 역점 추진하는 ‘맑은하천 푸른숲길 조성사업’의 일환이다.

하천 가로숲길은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 열섬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시는 창릉천,공릉천,대장천,도촌천 등 고양시의 4대 하천변 총 42.3km에 시민들의 쉼터이자 관광명소가 될 숲길을 조성하고 있으며, 이번 특조금 14억 원을 확보해 사업비가 절감될 전망이다.

노후화로 안전사고 위험이 있었던 탄현동 일원(탄현지하차도~중산마을 2단지 사거리, 탄현큰마을 현대아파트) 보도와 차도 정비를 위한 예산 10억 원도 확보했다.

또 유소년 풋살구장ㆍ축구장 잔디 개ㆍ보수, 장성어린이공원 분수대 설치, 대화도서관 창업공간 조성 등 생활SOC 개선에 예산 15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중ㆍ장기사업 투자를 위해서는 전략적인 국ㆍ도비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최대한의 이전재원 확보를 위해서라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지 뛰어갈 각오가돼 있다”고 국ㆍ도비 확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