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민주당 윤리특위 단독구성…"음주 의원 감싸기" 논란
고양시의회 민주당 윤리특위 단독구성…"음주 의원 감싸기" 논란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7. 30   오후 7 : 28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음주운전 등으로 물의를 빚은 김서현 고양시의원의 징계를 논의할 윤리특별위원회가 같은 당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로만 꾸려져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고양시의회는 30일 본회의를 열고 최근 음주 운전 등으로 물의를 빚은 김서현 의원의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민주당 의원들이 단독으로 제출한 윤리특위 구성안을 가결했다.

김 의원은 지난 10일 낮 고양시의회 본회의에 참석 전 혈중알코올농도 0.05%(면허정지) 상태에서 운전한 것이 경찰 수사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하지만, 민주당이 다른 당과 합의 없이 단독으로 윤리특위 구성안을 제출했고, 특위 위원 7명 전원을 같은 당 의원들로만 채웠다. 시의회 전체 의석(33석) 중 민주당이 21석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시의회 야당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당이 반성은커녕 오만의 극치로 고양시민을 무시하고 압도적인 다수의 힘을 악용해 후안무치의 폭거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정의당도 “민주당의 행태는 다수라는 오만함이 얼마나 극에 달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폭거의 끝이 어디까지일지 우려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측은 “한국당 등이 윤리특위에 참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민주당 의원들로 특위를 꾸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