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김지수 교수 연구팀, 급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새로운 질환 발견
분당서울대병원 김지수 교수 연구팀, 급성 어지럼증 일으키는 새로운 질환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신경과) 김지수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김지수 교수 연구팀이 급성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새로운 질환을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어지럼증의 발병 기전을 찾기 위해 이상감각, 복시 등 급성 신경학적 이상을 보이면서 MRI(자기공명영상)에서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은 환자 369명을 대상으로, 항강글리오사이드 항체(anti-GQ1b) 검사를 했다.

그 결과, 환자 113명이 이 항체에 양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항체를 가진 113명 가운데 11명은 다른 증상 없이 주로 급성 어지럼증 질환이 발현해 밀러피셔 증후군, 길랑바레 증후군 같은 질환과 차이를 보였다.

이를 통해 연구팀이 새로 규명한 사실은 항강글리오사이드 항체의 일종인 anti-GQ1b 항체가 외안근의 운동을 담당하는 뇌신경이나 사지의 운동, 감각을 담당하는 체성신경계를 공격할 뿐만 아니라 일부에서는 어지럼증을 조절하는 전정신경과 소뇌와 뇌간만을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새로운 질환은 눈 떨림을 정밀하게 관찰하는 비디오안진검사와 항체 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지수 교수는 “일부 원인 불명의 급성 어지럼증의 발병기전을 규명함으로써 새로운 질환을 찾아낼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고려대 안암병원 이선욱 임상 조교수(제1저자)와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장인 김지수 교수(책임저자) 등으로 구성된 다기관 연구진에 의해 이뤄졌으며, 임상신경학 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지인 <신경학>에 게재됐다.

성남=문민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