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어린이 난타뮤지컬 ‘더 사이언스 오브 소리노리’ 공연
용인문화재단, 어린이 난타뮤지컬 ‘더 사이언스 오브 소리노리’ 공연
  • 강한수 기자 hskang@kyeonggi.com
  • 입력   2019. 09. 24   오후 3 : 1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오는 12월29일까지 용인어린이상상의숲 공연놀이터에서 어린이 난타 뮤지컬 ‘더 사이언스 오브 소리노리’를 공연한다.

지난 24일부터 시작한 이번 공연은 재단과 오리지널 ‘난타’ 기획사인 PMC가 상상의숲에서 처음 선보이는 초연 작품이다. 난타를 뮤지컬에 접목해 소리의 원리를 알아보고 전개에 따라 어린이 관객이 합주를 하며 배우와 관객이 소통할 수 있는 신개념 뮤지컬로 제작됐다. 특히 어린이들이 평소 어렵게 느끼던 과학을 공연으로 재미있게 재해석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공연을 통해 소리의 원리를 알아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더 사이언스 오브 소리노리’는 상상의숲 내 공연놀이터에서 오는 10월31일까지 평일 1회, 주말 2회 진행되며 11월1일부터 12월29일까지는 평일 2회, 주말 3회로 진행된다. 만 36개월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관람료는 전 좌석 6천 원이며 용인 시민(증빙 자료 필수)은 5천 원으로 할인 혜택을 받는다.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나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공연 정보는 재단 홈페이지나 용인어린이상상의숲으로 문의하면 된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