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전국남녀 생활체육 배구대회] 땀으로 하나된 1천 500여 동호인 축제 승리 향한 열정의 스파이크 쇼!
[용인 전국남녀 생활체육 배구대회] 땀으로 하나된 1천 500여 동호인 축제 승리 향한 열정의 스파이크 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생활체육 배구 동호인들의 한마당 축제인 ‘2019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 생활체육 배구대회’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용인시에서 열려 동호인들의 뜨거운 스파이크 쇼가 펼쳐졌다.

경기일보사와 용인시체육회가 공동 주최하고, 용인시배구협회 주관, 용인시와 용인시의회가 후원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20개 팀 1천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 용인실내체육관을 포함한 10개 구장에서 배구 동호인들 간 우정과 화합을 다졌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남자부의 경우 선수 출신이 포함돼 최상급의 경기력을 자랑하는 클럽 1부를 비롯해 클럽 2부, 대학부로 나뉘어 경기가 펼쳐졌다. 여자부 역시 대학부, 클럽 2부로 각각 나뉘어 진행, 치열한 접전 끝에 우승팀을 가렸다. 

먼저 남자 클럽 1부에서는 오산어벤져스가 유앤아이를 2대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용인시배구협회, 충주파랑새는 공동 3위, 클럽 2부 분홍철죽부에서는 송파창스가 VNUE(퇴계이황)를 2대0으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JT, 공주스파이크는 3위에 입상했다.

클럽 2부 전나무부에서는 VNUE(영보이즈)가 스페셜스를 2대0으로 따돌리고 패권을 안았고 나인앤나인, 스페셜스는 3위를 차지했으며, 장끼부에서는 서울배구클럽이 이글배구동호회를 2대0으로 제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오합지존, 배구왕은 3위가 됐다. 

여자 클럽 2부 분홍철죽부에서는 유엔아이포텐이 안산배사모를 2대0으로 완파하고 정상에 올랐으며 VNUE, 동그라미는 3위, 전나무부에서는 유앤아이AAV가 서울배구클럽을 2대0으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군포돌핀스, 안양배구교실OB는 3위가 됐다.

남자 대학부에서는 세종대 A팀이 국민대 A팀을 접전 끝에 2대1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한국체대, 국민대 B는 3위에 올랐다. 여자 대학부에서는 수원대 레드스타가 국민대 VAT를 2대0으로 물리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한양대와 서원대 A-Quick은 3위를 차지했다.

한편, 7일 오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경기일보 용인 전국남녀 생활체육 배구대회에는 백군기 용인시장, 이건한 용인시의회 의장, 정춘숙·이동섭 국회의원과 대회장인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사장, 유향금·김운봉·신민석·이창식 용인시의원, 박승수 전 대한배구협회장, 박용규 경기도배구협회장, 신호식 용인시배구협회장이 참석해 배구 동호인들을 격려했다.

글_김승수ㆍ이광희기자 사진_전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