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발사… SLBM 시험 가능성”
“北 탄도미사일 발사… SLBM 시험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참모본부 ‘북극성-3형’ 추정
최대 고도 910여㎞·거리 450㎞ 탐지

북한이 2일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아직 시험 발사하지 않은 ‘북극성-3형’이란 관측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11분경 북한이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면서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km, 거리는 약 450km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도 북한의 이번 미사일에 대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전날 국군의날에 한국이 최신 전력들을 선보인 데 대한 대응 차원이라는 분석과 함께 ”(실무협상에서) 최대한 협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하에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동북아 최강 전투기로 꼽히는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가 동·서·남해 상공을 비행하며 영공 수호 의지를 다졌다.

군과 정보당국은 북극성 계열에 대해 사거리가 1천~3천km에 달하는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북한이 3천t급 신형 잠수함 배치를 앞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3천t급 잠수함의 경우 SLBM의 안정적 발사가 가능하고 목표지점 2천km까지 접근해 타격을 가할 수 있어 주일 미군 기지 나아가 하와이나 괌을 목표로 한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북한이 이날 오전 동해 방향으로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과 관련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이번 북미 간 협상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