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훈 정신과 치료 고백…"칭찬강박증’있다고 하더라"
주영훈 정신과 치료 고백…"칭찬강박증’있다고 하더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의 밤' 주영훈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사실을 전했다. 방송 캡처
'악플의 밤' 주영훈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사실을 전했다. 방송 캡처

'악플의 밤' 주영훈이 정신과 치료를 받은 사실을 전했다.

지난달 6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과 가수 노라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영훈은 비호감 이미지가 생긴 이유에 대해 "저는 솔직히 저에게 달리는 악플에 대한 원인을 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100만 안티가 생긴 원이 제가 조기흥분증후군으로 군대를 안 간 거다. 사람들이 느끼기에는 '빨리 흥분하는데 군대를 안 가냐?'는 거였다. 그리고 방송 시작할 때 '마마보이' 이미지이었는데, 군대도 안 가면서 악플이 넘쳐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악플 때문에 정신과 상담을 받았다. 제가 칭찬강박증이 있다고 하더라. 어렸을 때부터 목사님 아들로 자라 교인들에게 늘 칭찬을 받아야 한다는 강박을 갖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주영훈은 "SNS를 올리면서도 칭찬을 듣고 싶었던 것 같다"며 "그런데 나는 재밌다고 생각하지만, 상대방에게 재미없을 수 있다. 무심코 했던 말과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노력하고 있으니 조금씩 긍정적으로 봐주고 달라지는 모습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장건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