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ESS 특수 소화시스템 전면 도입…ESS화재 대책 발표
삼성SDI, ESS 특수 소화시스템 전면 도입…ESS화재 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가 전국에 설치된 자사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특수 소화시스템을 전면 도입하는 등의 안전 대책을 14일 발표했다. 지난 6월 정부의 ESS 화재 발표 이후에도 사고가 끊이지 않자 강도 높은 대응책을 추가로 마련한 것이다.

삼성SDI는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설명회를 열고 ESS 시스템 내에 발화현상이 발생하더라도 화재로 확산하는 것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해 신규로 판매하는 시스템에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미 설치·운영 중인 시스템에는 삼성SDI가 부담해 특수 소화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에 도입하는 특수 소화시스템은 회사 핵심 기술을 적용한 첨단 약품과 신개념 열확산 차단재로 구성됐다. 특정 셀이 발화해도 바로 소화하고 인근 셀로 확산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삼성SDI는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미국 국제 인증 기관인 UL의 최근 강화된 테스트 기준도 만족했다. 삼성SDI는 지난 1년동안 국내 전 사이트를 대상으로 기존에 진행되고 있는 안전성 대책 관련 비용을 전부 자체 부담해 이달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는 3단계 안전장치 ▲배터리 운송·취급 과정에서 충격 여부를 확인하는 센서 ▲ESS 설치·시공상태 감리 강화, 시공업체 정기 교육 ▲배터리 상태 이상 신호를 감지해 운전 정지 등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이미 진행 중인 조치들은 배터리를 공급하는 자사가 ESS 시스템 내 배터리 이외에서 기인한 문제가 발생해도 배터리에서는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근원적인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기존 대책에 그치지 않고, 예기치 않은 요인으로 시스템 내에 발화 현상이 발생해도 화재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는 특수 소화시스템을 새로 추가한 것이다.

삼성SDI는 새로 도입하는 특수 소화시스템이 화재 예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전담팀을 구성해 모든 자원을 투입해 최단 기간 내에 조치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