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나…루머 자제해달라"
SM엔터테인먼트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나…루머 자제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14일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안긴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애도를 표했다.

SM 측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면서 "지금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설리는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지난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현재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출연하고 있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