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로 가기 위해 인천공항에 대기 중이던 아시아나항공기에서 화재 발생
LA로 가기 위해 인천공항에 대기 중이던 아시아나항공기에서 화재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로스엔젤레스(LA)로 가기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대기 중이던 아시아나항공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 로스엔젤레스(LA)로 향할 예정이었던 항공기(OZ202편·A380)의 일부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 충돌한 소방당국에 의해 10여분만에 진화됐다.

아시아나항공측은 해당 항공기 화재는 엔진 결함이 발생해 결함부품 교체 후 테스트 중 스파크가 일어나 불이난 것이라고 전했다.

당시 기내에는 승객들이 탑승하지 않은 상태였기에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출발 전 마지막으로 점검하는 과정에서 엔진결함이 발생해 부품 교체 런업테스트 중 스파크가 일어나 화재가 난 것”이라며 “곧바로 소방차를 불러 진화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기는 동일 기종(A380)으로 교체해서 2시간 40분 뒤 출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