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외상센터 운영, 여기까지가 한계라 생각”
국감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외상센터 운영, 여기까지가 한계라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아주대 의대 교수)이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이 자리에서 이 센터장은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외상센터 운영 현황에 관한 질의에 “처음에는 어떻게 해보려고 했는데 국내에서는 여기까지가 한계라고 생각한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전에도 국내 외상센터 운영과 관련한 의료계와 정부 차원의 이해 및 지원 부족 등을 여러 차례 토로했던 이 교수는 이날도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이 교수는 “중증외상환자를 살리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굉장히 중요한데 그런 핵심가치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한국 사회에서 할 수 있는 한계라고 생각을 많이 한다”며 “정치권과 도지사님이 관심을 많이 가져주는데 더 잘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당장 닥터헬기는 고사하고 외상센터가 문을 닫아야 할 이유를 대보라고 하면 30여 가지를 쏟아낼 수 있다”며 “그걸 간신히 정책적 관심에 의지해서 뚫고 가는 것이기 때문에 난항이 예상되는데 많이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 교수는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 귀순 북한병사 오찬성 씨 등을 살려낸 중증외상 분야 권위자이다.

지난해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에는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24시간 뜨고 내릴 수 있는 경기도 닥터헬기 운용과 관련해 이 지사와 적극적으로 협력해왔다.

최근에는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자필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탄원서 제출과 관련,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응급환자 치료 관점, 공적 관계 차원에서 이 지사를 높이 평가해서 탄원서에 서명한 것을 정치적으로 왜곡해 색안경을 끼고 비난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두둔했다.

이 지사는 닥터헬기 운영에 대해 “처음 시작하는 것이고 생명존중이라는 측면에서 모범적인 일이기 때문에 총력을 다해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의원들은 권역외상센터 간호인력 증원 예산의 전용 문제도 질의했다.

이에 이 교수는 “북한병사 치료 이후 국회에서 배정한 외상센터 간호인력 증원 예산의 절반을 병원 내 기존 간호인력을 충원하는 데 사용해, (정작 외상센터에는) 애초 계획한 60여명 중 37명만 증원했다”며 “어떻게 책임져야 할지 고민”이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정금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