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지시…여야, 엇갈린 반응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지시…여야,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경협의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잘못된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

2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 시찰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김 위원장의 지시를 놓고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유감을 표시하며 남북이 교류협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대북정책을 ‘너절한 평화경제’로 규정하며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북미대화의 난항이라는 어려움 앞에서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았다”면서도 “오랜 시간의 반목과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안산 단원갑)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여실히 드러났다”며 “일방적으로 끌려다닌 결과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진다’는 악담뿐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더는 문재인 정권의 대북 쇼에 속지 않는다”면서 “‘너절한 시설’이 설치된 금강산관광 시설을 폐기한다는 북한, 이제는 우리가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해인·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