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90년사’ 발간…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
‘은행연합회 90년사’ 발간…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성은행집회소 출범한 1928년부터 2018년까지 90년 역사 정리
▲ (2)
▲지난 1일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된 ‘은행연합회 90년사’ 발간 기념식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왼쪽)과 1990년생 직원 이승준 대리(오른쪽)가 책자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는 지난 1일 제91주년 창립기념일을 맞아 90년간의 역사를 최초로 정리한 ‘은행연합회 90년사’를 발간하고 발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책자는 은행연합회의 전신인 경성은행집회소가 사단법인으로 인가받아 출범한 1928년부터 2018년 말에 이르는 역사를 정리했다.

김태영 회장은 발간사에서 “우리 은행산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혁신이 금융산업의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꿔놓는 가운데 새로운 전환을 맞이하게 됐다”라면서 “이번에 발간되는 ‘은행연합회 90년사’가 은행들과 함께 걸어온 지난 90년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맞이할 100주년과 미래(100년+)를 생각해보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발간 취지를 밝혔다.

은행연합회 ‘90년사’는 약 600페이지에 달하는 본책을 기준으로 시대순에 따라 역사를 나열한 ‘통사’와 9개의 주제별로 역사를 재구성한 ‘부문사’로 나뉜다.

‘통사’는 은행연합회의 전신인 경성은행집회소가 일제강점기인 1928년에 사단법인 인가를 받은 후 은행집회소 시기, 협회로의 조직 및 역할 확장 시기, 연합회로의 개편과 은행산업 역량 강화 시기, 경제위기 극복 시기, 은행산업의 고도화를 추진한 시기 등 총 5개의 장으로 구성됐다.

‘부문사’는 대정부 건의, 각종 제도 및 기준 마련, 금융기관 간 업무협력 및 교류 등 은행연합회가 수행해온 9가지 핵심 기능을 중심으로 은행연합회의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연합회 역사뿐만 아니라 사원은행의 종합적인 역사를 시대별로 체계적으로 수록했다.

90년사 발간을 축하하기 위해 은행연합회 제6대 이동호 전 회장(전 내무부장관)을 비롯한 역대 회장들이 발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은행연합회는 해당 책자를 사원은행, 금융 및 감독당국, 주요 도서관, 금융 유관기관 등에 전달하는 한편,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서 e-book 형태로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