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소관 도 중점 예산안, '희비 교차'
행안위 소관 도 중점 예산안, '희비 교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지원 예산 증액... 지역사랑상품권 '감액'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예산·결산 및 기금심사소위’ 도마 위에 올랐던 경기도 주요 현안 사업들의 희비가 엇갈려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여야는 11일 행안위 전체회의를 열고, 소위에서 보류사업으로 분류했던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발행 기반 조성 및 활성화’와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관련 예산안 등에 대한 증·감액 규모를 최종 결정했다.

지역사랑상품권 예산안의 경우, ‘경기지역화폐’의 확대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경기도의 바람과 달리 ‘발행기반 조성’ 예산안은 정부 원안(711억 6천100만 원) 유지, ‘활성화’ 예산안(31억 8천800만 원)은 20억 원 감액된 11억 8천800만 원으로 의결됐다.

앞서 도는 경기지역화폐 관련 내년도 예산안이 목표액(약 370억 원)보다 166억 원 감액된 203억 원만 편성된 만큼, 전체 예산안 규모의 확대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소위에서 예산안이 증액될 여지는 남아있지만, 대대적 칼질을 예고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설득 작업이 선결돼야 하는 만큼,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반면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에 대한 예산안은 정부 예산안(824억 5천400만 원)보다 111억 2천500만 원 증액된 935억 7천900만 원으로 수정·반영된 만큼, 도 사업 구상에 일단 청신호가 켜졌다.

도가 그동안 경기도 21개 시·군의 토지매입 및 주변지역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325억 4천900만 원에 달하는 국비 증액을 요청해온 만큼, 전체 예산안 규모가 늘어난 것 자체가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는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에 해당하는 지역구 의원들이 오랜 기간 개발에서 소외된 해당 지역 주민들의 숙원을 풀기 위해 치열한 국비 확보전을 펼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행안위 소속 민주당 김민기(용인을)·김병관(성남 분당갑)·김한정(남양주을)·소병훈 의원(광주갑), 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안상수 의원(인천 중·동·강화·옹진) 등 여야 경인 의원 6명 모두 한 목소리로 증액을 요구했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