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6블록 분양가 재심의 부결,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 줄줄이 연기, 청약자 불만 토로
S6블록 분양가 재심의 부결,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 줄줄이 연기, 청약자 불만 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지식정보타운 내 S6 블록에 대한 분양가 재심의가 부결되자, 청약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1일 과천시와 대우컨소시엄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분양가 심의위원회를 열어 S6 블록에 대한 분양가 재심의를 실시했으나, 분양가격의 적정선을 찾지 못한 채 상정 안이 부결됐다.

이에 따라 S6 블록에 대한 분양은 무기한 연기됐으며, 내년 분양예정인 S1 블록과 S4 블록 등 4개 블록 분양일정도 차질을 빚게 됐다.

여기에 대우컨소시엄이 S6 블록에 대해 일반분양이 아닌 임대 후 분양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아 과천지역 청약자들의 불만이 예상되고 있다. 대우컨소시엄이 임대 후 분양으로 전환할 경우 과천지역 30% 우선분양권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대우컨소시엄은 지난 7월 분양가 심사위원회가 3.3㎡당 분양가를 2천 205만 원으로 결정하자, 원가 수준에도 못 미친다며 분양 일정을 중단했다. 이후 임대 후 분양 전환을 검토해 오다 지난 18일 일반임대를 보류하고, 과천시에 분양가 재심의를 요청했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2차 심사위원회에서 분양가가 상향 조정되지 않으면 사업 중단 또는 임대전환 등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8년간 임대 후 분양하면 분양가 심의위를 거치지 않고 분양가를 정할 수 있다.

지식정보타운 내 S6 블록에 분양가 재심의가 부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그동안 청약을 기다려 온 과천지역 청약자들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지식정보타운 내 아파트 청약을 준비해 온 A씨는 “만약 대우컨소시엄이 임대 후 분양으로 전환하면 30%의 과천지역 우선권이 없어진다. 과천시는 빠른 시일안에 재심의를 열어 분양가를 결정해야 한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에 대우컨소시엄 관계자는 “S6 블록은 최소 분양가가 2천 400만 원이 돼야 분양을 할 수 있는데, 심의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사업중단과 임대 후 분양 등의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천지역 한 부동산 관계자는 “과천지역 아파트는 3.3㎡당 4천만 원이 넘기 때문에 많은 청약자들이 지식정보타운 내 지역 우선공급을 받기 위해 전입해 온 상태”라며 “이번 재심의 불발로 예비 청약자는 물론 대토 사업을 추진해 온 토지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과천= 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