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장미', 자살까지 막은 그녀의 미모
'배반의 장미', 자살까지 막은 그녀의 미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배반의 장미' 스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배반의 장미' 스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배반의 장미'가 3일 오후 1시 30분부터 채널CGV에서 방영 중이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작품으로, 배우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 그리고 손담비가 출연한다.

영화는 한날한시에 세상을 떠나기 위해 만들어진 비밀 클럽의 '긴급 정모 공지'에 하나 둘 모여드는 멤버들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삶에 지쳐 클럽을 만든 장본인 '최후의 불꽃'(김인권), 한때 잘나갔지만 이제 한물 간 시나리오 작가인 '인생은 미완성'(정상훈), 대학 입시만 4년째 준비 중인 '행복은 성적순'(김성철)까지. 닉네임만으로도 짠내가 물씬 느껴지는 이 조합에 미스터리한 매력의 마지막 멤버, '배반의 장미'(손담비)가 합세하며 예측 불허한 하루가 펼쳐진다.

영화 '배반의 장미' 스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배반의 장미' 스틸. 롯데엔터테인먼트

특히 '배반의 장미'에서는 입시 문제, 직장과 가정 등 세대를 초월한 사회 이슈를 4인 4색의 독특한 캐릭터와 유머코드로 녹여내 폭소를 자아내고 보는 이들의 공감까지 이끌어낸다. 20대부터 40대까지 각 세대를 아우르는 주인공들의 힘든 사연은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이지만, 소소한 버킷리스트를 실천하며 삶과 죽음 사이에서 코믹한 밀당을 펼치는 모습은 모든 관객에게 유쾌한 웃음과 감동을 유발한다.

지난 2018년 개봉한 '배반의 장미'는 코믹을 전면에 내세우며 입소문을 노렸지만, 누적 관객 수 4만 11054명을 동원하는 데 그쳐 흥행에는 실패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