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감쪽같은 그녀', 65살 차 두 배우의 케미
[장영준의 잇무비] '감쪽같은 그녀', 65살 차 두 배우의 케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감쪽같은 그녀' 포스터.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감쪽같은 그녀' 포스터.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감독: 허인무
출연: 나문희, 김수안, 천우희 등
줄거리: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

하루 아침에 가족이 된 이들의 이야기

영화 '과속스캔들' '형' '그것만이 내세상' 모두 생판 남으로 살던 이들이 하루아침에 가족이 되어버리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아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서로 다른 삶의 방식과 성격 차이로 겪는 갈등 속에서 진정한 가족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이 이들 영화의 핵심이다. '감쪽같은 그녀' 역시 이 영화들의 계보를 이어 만난 두 사람이 가족이 되어가며 벌어지는 따뜻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담았다. '말순' 할매 앞에 다짜고짜 자신을 손녀라고 소개하는 '공주'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이야기는 늘 함께하지만, 그래서 서로에게 서툰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금 느끼게 한다.

65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은 케미

출연하는 작품마다 관객들을 웃기고 울리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우뚝 선 나문희는 이번 작품에서 아들 자랑이 유일한 낙인 욕쟁이 할매 '오말순' 역으로 열연한다. 여기에 '부산행'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김수안이 할매 '말순' 앞에 나타나 자신을 다짜고짜 손녀라고 소개하는 12살 '공주'역을 맡아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각각 1941년과 2006년생으로, 65년이라는 긴 시간을 뛰어넘어 촬영 내내 친할머니, 친손녀 같은 케미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으며, 서로에 대한 애정도 아낌없이 드러냈다는 후문. 나문희는 "김수안은 감정과 인내심을 고루 갖춘 훌륭한 배우다. 함께 하는 내내 고맙고 자랑스러웠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고, 김수안은 "나문희 선생님께서 연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다. 선생님의 손을 만지는 것으로도 굉장히 마음이 따뜻해졌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진한 감성을 더해줄 김민식의 '나의 사람아'

혼자 잘 살고 있지만 가슴 속 깊은 외로움을 가진 '말순'과 누군가의 따뜻함을 간절히 원했던 '공주'의 관계는 1976년 김민식이 부른 '나의 사람아'로 대변된다. 허인무 감독은 "'나의 사람아'는 낭만적이고 행복한 가사를 담고 있는 반면, 슬픈 음악에 많이 쓰이는 '단조'로 구성된 곡이다. 이런 아이러니가 묘한 울림을 준다고 생각했다. 특히 해가 없어도, 달이 없어도 살지만 당신 없이는 못 산다는 가사가 연인뿐만 아니라 '말순'과 '공주'의 관계를 표현하기에 적합한 곡이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어린 동생 '진주'와 하나뿐인 할매 '말순'을 위해 나직하지만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공주'의 장면은 감성적인 노랫말과 잔잔한 멜로디, 그 자체만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극의 몰입도를 더한다.

개봉: 12월 4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