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수능 만점자 15명…재학생·인문사회계열 다수
2020 수능 만점자 15명…재학생·인문사회계열 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자가 총 15명 나왔다. 예년과 달리 대부분 재학생으로 밝혀졌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브리핑에서 “올 수능 만점자는 15명”이라고 말했다.

성 원장은 “만점자 15명 중 재학생은 13명, 졸업생은 2명”이라며 “작년과 재작년에는 졸업생이 많았는데 올해는 재학생이 상당히 많다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만점자들의 계열의 경우 탐구영역 응시를 기준으로 보면 사회탐구를 치른 학생이 11명, 과학탐구는 4명이었다. 사회탐구 치른 학생이 인문·사회계열, 과학탐구 응시생들이 자연계열로 보인다.

수능 만점 여부는 주요·필수 응시영역(대학별 정시 반영과목)으로 판단한다. 대상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탐구(사회탐구·과학탐구), 한국사다. 국어, 수학, 탐구영역은 모든 문제를 맞혀야 만점이다.

영어와 한국사는 절대평가가 적용돼 1등급이면 만점으로 간주한다. 따라서 영어는 90점 이상, 한국사는 40점 이상(이하 원점수 기준)이면 만점이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공식 수능성적 결과를 미리 볼 수 있었던 보안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브리핑 전 성 원장은 “312명의 학생들이 사전에 자신의 성적을 확인했다. 문제 발생 경위를 철저히 조사한 후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평가원장으로서 문제를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 문제가 발생하게 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올해 수능 성적통지표는 오는 4일 오전 9시 수험생들에게 개인별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