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은 지역경제 활성화의 근간…지원대책 모색해야"
"소상공인은 지역경제 활성화의 근간…지원대책 모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경기도 소상공인지원대책 활성화 토론회
온라인 거래 방법 ‘스마트 워크기술’ 교육 등 제안
12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소상공인 지원대책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도의회 송한준 의장,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12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소상공인 지원대책 활성화 방안 토론회’에서 도의회 송한준 의장,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경기도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지원정책 발굴 및 홍보 강화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민생실천위원회(위원장 서형열, 구리1)는 12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민생실천위원회 김미리 부위원장(남양주1)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경기도 소상공인지원대책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상백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전국적으로 소상공인 수는 감소 중이나 경기도의 경우 소상공인 수와 비중이 증가추세며, 전국 1위 규모”라면서 “경기도가 창업률이 증가하고 있으나 폐업률 역시 증가 추세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폐업률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소상공인 수 증가로 생계형 업종이 과밀하고 업종의 대형화, 온라인 쇼핑몰의 증가 등 정보화 물결, 규모의 양극화 등 때문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순태 소상공인협동조합 이사장은 “협동조합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배당보다 이익을 공유하고 사회로 선순환하는 구조를 통해 세금으로부터 자유롭게 되면 더욱 책임감 있는 경영활동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곽의택 한국소공인단체연합회장은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1천만 명의 밀레니얼 세대를 불러 모으기 위해 소상공인들에게 온라인에서 고기 잡는 방법 즉 스마트 워크 기술을 가르쳐야 할 것”이라며 “600만 소상공인의 사업성공을 위해 어떤 지원보다 스마트 워크 교육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호준 경기일보 차장은 “소상공인 지원의 가장 기본이자 핵심은 정보전달인데 경기도 홈페이지에서 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찾아보기 어렵고, 소상공인 관련 모바일 홍보도 없다”며 “경기연구원에서는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에 대한 정책 연구를 최근 3~4년 간 진행하지 않았다. 경기도는 정확한 연구와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정책사업을 내놓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송한준 도의회 의장과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형열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