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지식정보타운 축소
과천 지식정보타운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우량녹지 제외 요구… 市, 최대 10만여평↓검토
경기도와 과천시가 추진 중인 지식정보타운의 개발면적이 환경부 반대로 최대 10만여평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10일 도와 과천시 등에 따르면 과천시는 갈현동, 문원동 일원 50만평(그린벨트 조정가능지)에 첨단 IT, BT, NT 등 최첨단 업종과 R&D 중심의 복합기능을 갖춘 지식정보타운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도도 지식정보타운이 광교, 판교 테크노밸리와 연계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사업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지식정보타운은 아파트 등을 제외한 순수 첨단 업무시설 조성규모만 9만여평에 달한다.
그러나 이러한 개발계획에 대해 환경부는 녹지축 훼손 우려가 높다며 계획에서 우량녹지를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환경부는 관악산과 청계산으로 연결되는 생태축이 훼손될 우려가 있고, 국민임대주택단지인 안양 관양지구와 연접해 연담화 가능성이 높아 사업지구 북측의 녹지 유지와 관양지구간 간격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과천시는 관악산·청계산과 연결되는 생태축을 최대한 보존키로 하고, 현재 51만평으로 계획된 부지를 40~50만평 사이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첨단 업무시설 용지 9만평, 상업용지 3만평 등 기본적인 개발계획은 바꾸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발면적 축소는 다음달 중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되는 수도권광역도시계획 심의가 끝나야 확정된다.
도 관계자는 “당초 지식정보타운 개발계획상에도 자연임야나 수림이 양호한 곳은 제척을 시킨 상태”라며 “환경부가 광역녹지축을 최대한 확보할 것을 요구해 일부 부지를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용진기자 comnet71@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