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21대 총선 투입 위한 인재 '20명' 확보
與, 21대 총선 투입 위한 인재 '20명'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 매듭 뒤 순차 발표... 대규모 물갈이 수순 가나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총선에 투입할 외부인사를 약 20명 확보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의 장기화로 당초 계획했던 영입 인재 발표 일정이 밀린 만큼, 패스트트랙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이들을 순차적으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민주당은 내년 총선에서 40대 초반 이하의 청년 당선자를 20명까지 배출하는 목표도 설정했다. 이를 위해 이해찬 대표는 그동안 30∼40대 초반 중심의 청년과 여성, 전문가들을 접촉하며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타진해왔다. 특히 청년 그룹에 정치권 진출 제안을 집중적으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주당은 이 같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청년들의 출마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또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에 청년·여성을 최우선 공천하고, 청년들의 경선 비용을 대폭 경감하는 등 세대교체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 같은 민주당의 ‘세대교체’를 위한 움직임은 대규모 ‘물갈이’ 전망으로도 이어진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의 물갈이 폭을 ‘현역 의원 40명 안팎’으로 보고 있다. 불출마를 공식화한 지역구·비례대표 의원 13명과 불출마 가능성이 큰 장관 겸직 의원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통보를 받는 의원 20여 명을 모두 합친 숫자다.

이러한 당의 ‘큰 그림’은 현재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협상 정국과도 연동돼 있다.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논의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골자 선거제의 경우, 세부 설계에 따라 민주당 비례대표 몫이 축소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당은 인재영입 과정에서 비례대표 ‘약속’ 대신 지역구 출마를 전제로 설득작업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