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마련… 가이드라인 시민에 공개
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마련… 가이드라인 시민에 공개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19. 12. 24   오후 3 :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가운데)을 비롯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이 회의를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가운데)을 비롯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이 회의를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을 마련, 시민에 공개했다.

수원시는 지난달부터 김용덕 시 안전교통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 기준을 마련하고, 최근 ‘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가이드라인’ 안내서를 제작해 시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철거 기준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먼저 분산돼 있던 구조물 철거 업무를 재개발ㆍ재건축 담당 부서(도시정비과)가 총괄한다. 도시정비과는 철거 계획을 검토해 인가하고, 이를 기준으로 구청 담당 부서들이 철거 신고ㆍ특정 공사 사전신고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또 철거공사장 주변 가림판은 ‘RPP 패널 일괄 설치’를 원칙으로 한다. 톤백 마대나 부직포는 사용할 수 없다. RPP 패널을 불가피하게 일괄 설치할 수 없는 경우에는 단계별(블록별)로 철거를 해야 한다.

‘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가이드라인’ 안내서 표지. 수원시 제공
‘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가이드라인’ 안내서 표지. 수원시 제공

끝으로 사업 시행계획서에 철거 기준을 명시한 경우에만 사업인가를 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철거 신고 후 철거 기준을 반영하지 않으면 사업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멈춘다.

이처럼 ‘수원시 재개발ㆍ재건축 철거 기준 가이드라인’에는 ▲재개발ㆍ재건축 사업의 철거관련 인허가 기준(도시정비과) ▲공사장 가설울타리ㆍ가림막 설치기준(건축과) ▲비산먼지, 소음ㆍ진동을 줄이기 위한 기준(환경정책과ㆍ기후대기과) ▲철거공사장 안전 기준(시민안전과) ▲가림막 설치에 따른 도로 일시점용 기준(건설정책과) 등이 수록돼 있다.

시는 현재 재개발ㆍ재건축 철거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에 이른 시일 내 가림판을 설치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용덕 안전교통국장은 “각 부서에 분산돼 있던 처리기준을 통합해 재개발ㆍ재건축 철거기준을 마련했다”며 “관내 재개발ㆍ재건축공사 관계자에게 사업 시행 전 철거기준을 안내해 준수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이행 시 과태료 부과, 공사 중지 등 강력한 조치를 해 시민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연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