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유권자 14만명↑… 여야 표대결 ‘아슬아슬’
새 유권자 14만명↑… 여야 표대결 ‘아슬아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18세 투표… 총선구도 변수 작용
1천표 당락 지자체 유불리 갈릴 듯
“젊은세대 유입, 진보정당 유리 예상”

제21대 총선에서 처음으로 만 18세에게 투표권을 주는 가운데, 경기도 내 총선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31일 국회에 따르면, 여야는 지난 27일 만 18세로 선거연령을 낮추고, 선거운동 등 정치활동을 허용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행정안전부 집계 기준 14만 1천36명이 내년 총선에서 만 18세가 돼 새로운 유권자로 편입되면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도내 지역 중에는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만 18세 유권자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 집계 기준으로 수원이 1만 3천289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양 1만 1천850명, 용인 1만 2천171명, 성남 9천818명, 부천 8천227명 등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서도 지난 20대 총선에서 1천 표 안팎의 차이로 접전을 벌였던 남양주갑, 군포갑, 고양을, 안양 동안을 선거구에 대한 유·불리 계산에 시선이 모인다. 만 18세 유권자는 남양주에서 총 7천726명, 군포 3천68명, 고양 1만 1천850명, 안양에서 6천190명이 새로 포함될 예정이어서,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남양주갑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20대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심장수 후보를 불과 249표(0.3%p) 차이로 따돌리며 당선됐었고, 군포갑 민주당 김정우 의원 역시 새누리당 심규철 후보와 맞붙어 726표(1.09%p) 차이로 신승했다.

고양을의 민주당 정재호 의원도 새누리당 김태원 후보를 상대로 900표(0.94%p) 차이를 내며 가까스로 승리했다.

안양 동안을에서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민주당 이정국 후보를 겨우 1천700표(1.95%) 차이로 이긴 만큼, 청년 표심 확보 전략이 중요해질 전망이다.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젊은 유권자가 늘어날수록 진보 정당에 유리할 수 있다. 현 정부가 청년 수당, 특목고 폐지, 군 복무 기간 단축 등 청년층을 겨냥한 정책을 많이 내놓고 있기 때문”이라며 “다만, 선거 연령 하향 논의 추세에 맞춰 맞춤형 교육 등이 이뤄졌어야 했는데 (성급히) 제도화한 느낌이 있어 아쉽다”고 말했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