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돌아가겠다"…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
"이제 돌아가겠다"…안철수, 정계 복귀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김시범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김시범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1년여간의 해외 체류 생활을 마치고 정계에 복귀한다.

안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며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지에 대해 상의드리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지난 2018년 6·13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독일 유학길에 올랐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 방문학자로 지내면서 마라톤을 완주하는 모습을 공개하는 등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해외에 머무는 동안 안 전 대표를 향한 정치권의 관심은 좀처럼 시들 줄 몰랐다. 차기 대선주자인 안 전 대표의 복귀 시기를 놓고 말들이 많았다. 여기에 바른미래당이 분당 사태를 맞으면서 그의 존재감은 더욱 부각됐다. 안 전 대표의 복귀 여부는 정치권 핵심 관심사 중 하나였다.

4·15 총선을 100일 가량 앞두고 복귀하는만큼 앞으로 야권 정계개편은 불가피하다. 하지만 당장 안 전 대표가 어떤 행보를 보일 지는 알 수 없다. △ 바른미래당에 남거나, △ 자기 세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당을 창당하거나, △ 보수당으로 발길을 돌리거나 선택은 오롯이 그의 몫으로 남아 있다.

일각에서는 그의 절묘한 복귀 시기로 인해 출마에 뜻이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조심스레 나온다.

입장문을 통해 국내 정치 현실을 비판한 그가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어 다시 한 번 정치권에 바람을 일으킬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은 그의 입장문 전문.

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 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러나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습니다.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습니다.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합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합니다.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습니다.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그동안 많은 분들이 고마운 말씀들을 보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습니다. 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돼 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고맙습니다.

안철수 올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