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 수도권에 영향 주목
황교안 ‘수도권 험지’ 출마, 수도권에 영향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수도권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줄 지 주목된다.

한국당 황 대표는 지난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 장외집회에서 “뭉치면 이긴다. 이 정권이 아무리 악랄해도 우리가 뭉치면 이긴다”며 “통합을 위해 저부터 앞장서겠다. 올해 총선에서 수도권에 험지에 출마하겠다. 수도권의 험지에 나가서 싸워 이기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당의 많은 중진 분들도 험한 길로 나가주면 좋겠다”면서 “우리는 바뀌어야 한다. 저부터 험지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우리 당에 뜻있는 모든 의원, 모든 동지가 험지로 가서 죽어서 살아나는 기적을 만들어내겠다”며 “지난 과거를 보지 말고 변화해가는 한국당을 보고 힘을 보태어달라. 우리의 목표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를 막아내고,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인 출마 지역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으나 당 안팎에선 ‘정치 1번지’로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가 집중 거론된다.

황 대표가 종로에 출마할 경우, 민주당에서 종로 출마가 유력시되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맞붙을 가능성이 크며, 각종 여론조사상 차기 대선주자 1·2위의 ‘빅매치’가 성사될 지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발언은 또한 영남권 중진들의 수도권 험지 출마도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적으로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많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