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진솔한 답변” vs 野 “폭정 선언”… 신년 기자회견 ‘엇갈린 반응’
與 “진솔한 답변” vs 野 “폭정 선언”… 신년 기자회견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내놓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의 메시지를 놓고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진솔한 답변’이 있었다며 호평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은 ‘남 탓’, ‘가짜뉴스’, ‘망상’ 등이 가득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면서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 대책, 정치, 외교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게 공감한다”며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었다”며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친 문재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 민심은 외면하고,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몰고 간 ‘위험한 초심’만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100분의 시간이 지나고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면서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 주입식 교육을 하든가, 친문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정치·경제·외교·안보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새보수당 권성주 대변인 역시 “이벤트사 청와대가 기획하고 몽상가 대통령이 앵커가 된 대국민 가짜뉴스 주입이었다”면서 “경제 외교 안보 총체적 파탄 속에 정책 잘못은 인정 않고, 앞 정권 탓 시간 탓만 난무했다”고 평가절하했다.

대안신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문 대통령의 진정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미흡한 점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과거 기자회견보다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 제시에는 미흡했다”고 꼬집었고,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명백한 실정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부동산 문제나 양극화, 지역 격차에 대한 절실한 사과나 대책 제시는 없었다”고 논평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