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천 칼바람’ 시작… 보수통합 맞물린 한국당은 속도조절
與 ‘공천 칼바람’ 시작… 보수통합 맞물린 한국당은 속도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현역 하위 20%’ 통보 착수
한국당은 “공천보다 통합이 우선”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이 8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공천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경기도내 상당수 지역에서 출마자 윤곽이 드러난 가운데 여야의 공천 작업이 시작되면서 각 당 출마자들의 내부 신경전도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향후 4년 동안 여의도 권력 지형을 결정할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공천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지역구 후보 공모에 시작하는 등 ‘필승 카드’ 선별 작업에 나섰다. 특히 인적 쇄신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공천 칼바람’이 예상되자 도내 출마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당내 경선에서 불이익을 받게 되는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해당자 22명을 대상으로 지난 주말부터 개별 통보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하위 20%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도내에서는 중진인 A·B의원과 초선인 C·D의원이 포함됐다는 설이 돌면서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아울러 민주당이 전략공천 대상지로 확정한 도내 6개 선거구(의정부갑, 부천 오정, 고양병·정, 광명갑, 용인정)에서는 특정 인사에 대한 공천설도 제기된다. 광명갑에서는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출마설이, 고양병과 고양정 등 이른바 ‘일산벨트’에서는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이수진 전 수원지법 부장판사 등의 전략공천설이 흘러나온다.

거물급 인물에 대한 ‘험지 출마’ 요구도 감지된다.

김두관 의원(김포갑)의 경우 현 지역구에서 재선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지만 PK(부산·경남) 차출설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21일 예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항소심 선고 공판 결과에 따라 김 의원에 대한 당의 PK 출마 요청이 더욱 커질 수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지난 주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임명한 자유한국당도 조만간 공관위 구성을 마칠 계획이다. 하지만 보수통합과 맞물려 후보 공천은 속도조절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안 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그 어떤 흔들기에도 굴하지 않고, 뚜벅뚜벅 우리가 가야 할 길을 갈 것이다”면서 “그 길이라고 하면 어느 누구든 동행하겠다”고 밝혀 거듭 통합에 방점을 뒀고, 한 최고위원은 본보 기자와 만나 “공천보다 통합이 우선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7일 김 공관위원장과의 회동에서 ‘(보수)통합과 (공천)혁신’을 동시에 강조,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한국당은 공천 속도조절을 위해 일단 배심원단 등을 구성, 총선 후보자 자격 검증에 나설 방침이다.

문제는 보수통합에 성공하더라도 이른바 (보수통합)공천이라는 또 하나의 산을 넘어야 한다는 점이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당 4.0’(전진당) 등 원내의석 정당, 보수통합에 참여하는 다른 단체 간 공천 신경전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런 면에서 새보수당 현역 의원 지역인 여주·양평과 평택을을 비롯, 한국당 의원 중 재판 중이거나 당협위원장이 없었던 사고 지역,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 등에 대한 최종 공천결과가 주목된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