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원피스' 실사화…일본 네티즌들 "'드래곤볼' 이상 어려울 것"
넷플릭스 '원피스' 실사화…일본 네티즌들 "'드래곤볼' 이상 어려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 '원피스'. 슈에이샤 공식 홈페이지
만화 '원피스'. 슈에이샤 공식 홈페이지

일본 인기 만화 '원피스'가 넷플릭스에서 실사 드라마로 제작된다.

넷플릭스는 30일 '원피스'가 넷플릭스에서 실사 시리즈로 제작된다고 밝혔다. 실사 '원피스'는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될 예정이다.

넷플릭스는 투모로 스튜디오, 슈에이샤와 협업을 통해, '원피스'를 실사화할 예정이다. 넷플릭스가 실제 제작을 맡으며 각본 및 총괄 프로듀서로 스티븐 마에다와 맷 오언스, 베키 클레먼츠, 원작자인 오다 에이치로가 참여한다.

일본 내 관련 기사 댓글에는 "'원피스'는 '드래곤볼' 이상으로 어렵다고 생각된다. 메인 캐릭터에 누군지 모를 중국계의 배우를 쓸 것을 감안해야 한다"(mon*****) "미안하지만 이게 성공할 것 같지 않다. 애니메이션의 실사는 허들이 높고, 특히 원피스는 개별 캐릭터나, 그 캐릭터가 가진 특수능력 등을 재현하는 것은 난이도가 높고 어렵다고 생각한다"(my1*****) "할리우드판 '드래곤볼'을 보면 해외가 생각하는 애니메이션과 일본이 생각하는 애니메이션의 차이를 느꼈다. 실사화하는 이상 제대로 하길 원한다. 캐스트도 중요하고 인디드도 솔직히 다른 느낌이 들었다. 정말 할 수 있을지 걱정"(abc*****) "영상 기술은 문제가 없을 것 같은데, 캐릭터를 얼마나 많이 만들 수 있는지, 원작보다 더 현실적인 느낌을 받지 못할 것 같다. 원작에서 벗어나면 반발할 수밖에 없다. 어려운 일이다"(pri*****)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오다 에이치로의 만화 '원피스'는 1997년 공개돼 지금까지도 연재가 진행되고 있다. 슈에이샤에 따르면 원피스는 전 세계 4억 6,000만 부가 판매됐다. 국내에서는 94권까지 발매됐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