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30일 회기’ 합의
여야, 2월 임시국회 ‘30일 회기’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선거구 획정·검역법 개정안 등 민생법안 처리 노력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구성… 위원장, 민주당이 맡기로”

여야가 2월 임시국회를 열고, 21대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과 검역법 개정안 등의 민생 법안 처리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파주갑)·자유한국당 김한표·바른미래당 이동섭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해 이같이 협의했다고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여야는 이번 임시국회를 30일 회기로 열고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대정부질문, 상임위원회 등 활동에 이어 본회의에서 주요 법안을 의결하기로 결정했다. 또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민주당 6명, 한국당 5명, 바른미래당 1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구성하기로 하고 특위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다만 구체적인 세부 일정은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검역법 개정안 등 244개 법안이 각 상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지연되고 있는데, 이번 국회에서 처리됐으면 한다”며 “민생법안을 먼저 중점 처리하고 성과를 각 정당이 공유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로 국민 우려와 걱정이 많다”며 “직접 대면 선거운동은 각 당이 합의해 연기·자제하자고 제안했고, 초당적으로 신종코로나 국회대책특위를 구성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찰개혁 관련 법안 처리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민주당의 검역법안은 예방에 중점을 둔 것으로, 한국당 원유철 의원(평택갑)이 대표발의한 법은 사후처리에 관한 부분이기 때문에 묶어서 함께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이 법이 사태 종결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다만, 한국당에서는 지난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에서의 예산안 날치기와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날치기에 대해 민주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도 “무엇보다 민생이 중요하다”며 “검역법 등이 빨리 통과되도록 노력하자”며 민생법안 처리에 속도를 낼 것을 주문했다. 여야 3당은 원내수석부대표 간 채널을 통해 임시국회 의사일정 후속 협의를 이어나간 후 이를 토대로 원내대표단 회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