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코로나바이러스, 정부 늑장·부실 대응' 총공세
한국당, ‘코로나바이러스, 정부 늑장·부실 대응' 총공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해 정부가 ‘늑장·부실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총공세를 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한 폐렴 사태는 더 이상 특정 질병의 감염 문제가 아니다. 안보, 민생 그리고 경제의 총체적 위기가 되고 있다”면서 “늑장 대응과 부실 대응이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한 폐렴으로 경제가 마비 수준의 상태이다”며 “경제활성화를 위한 긴급대책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마스크 대란 공포가 온 국민을 엄습하고 있다”면서 “우리 마스크, 우리 국민이 먼저 충분히 써야 한다. 국내 마스크의 해외 판매를 자제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구매 수량 및 반출을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안양 동안을)도 “정부는 여전히 허둥지둥 뒷북 대응이나 내놓고 있다. 그 뒷북 대응마저도 허술하기 짝이 없다”며 “정부는 우한 폐렴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중국인의 입국 금지 조치를 당장 취하기 바란다”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박근혜 정부 때 메르스가 발생하자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돼야 한다’라고 큰소리쳤던 문 대통령은 3번째 확진자가 나왔는데도 사찰에서 산책을 즐겼다”면서 “대통령이 이처럼 안이한데 정부 부처들의 우왕좌왕, 허둥지둥, 갈팡질팡은 예견된 것이었다”고 비꼬았다.

그는 또한 “우한 폐렴은 전문가들의 경고대로 사스, 메르스를 넘어 21세기 최악의 재앙이 되고 있다”며 “한국당은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앞으로도 계속해서 초당적인 협력을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