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2020 통일신년음악회-하나 콘서트’ 5일 롯데콘서트홀서
경기도문화의전당 ‘2020 통일신년음악회-하나 콘서트’ 5일 롯데콘서트홀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필하모닉

경기도문화의전당이 ‘2020 통일신년음악회 - 하나 콘서트’에 공동 주관으로 참여해 5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선보인다. 올해로 3회를 맞은 하나 콘서트는 통일신년음악회로 국내에서 북측 음악을 상설로 연주하는 유일한 신년음악회다. 내년부터는 서울은 물론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있는 수원에서 공연을 추가 연례화 하기로 합의했다.

하나 콘서트는 평양음대 출신으로 북한 음악에 대해 탁월한 해석으로 유명한 박태영 지휘로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성악가인 캐슬린 김과 중국 최고의 바리톤으로 급부상한 김학준,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가 협연한다. 또 콘서트를 여는 오프닝으로 박덕상 교수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승무 공연도 특별히 마련됐다.

그동안 금기시되었던 <꽃파는 처녀>의 초연도 주목할 만하다. 연주곡 중 <꽃파는 처녀>는 일제강점 시절 일제와 지주의 횡포에 무너진 소작농의 삶을 그리면서 소작농의 딸 꽃분이가 일제에 항거하는 투쟁의 길에 나선다는 내용을 담아 1972년에 가극으로 만들어졌다. 작곡가 김연규와 강기창이 가극 <꽃파는 처녀>의 주제음악을 가지고 교향곡 형식으로 1985년 작곡했다.

북측의 <그네뛰는 처녀>도 초연된다. “능수버들 휘늘어진 뒷동산 그네터로 오월이라 실바람이 훈훈하게 불어오네”로 시작하는 민요풍 노래 <그네뛰는 처녀>는 1956년에 월북무용가 최승희의 조카인 최로사의 시에 김준도가 곡을 붙여 창작됐다. 이후 1970년에 김윤붕이 관현악곡으로 편곡했다. 북측의 대표적인 교향곡들을 실연함으로써, 남북 상호 간의 이해를 넓히고, 동시에 국내 통일문화 확산에 기여하자는 취지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관계자는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이번 통일신년음악회를 통해 북한 문화예술, 특히 북한 음악을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의미 있는 사업에 동참해서 남다른 각오를 가지고 있다”며 “남북 교류의 활로를 개척하는 선구자 역할을 하게 돼 기대가 크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