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탐방] 국내 최대 뷔페 프랜차이즈 기업 ㈜쿠우쿠우
[기업탐방] 국내 최대 뷔페 프랜차이즈 기업 ㈜쿠우쿠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없는 메뉴 개발 고객 맞춤형 서비스로 ‘갓성비’ 스시 전문뷔페 선두주자 자리매김

수년째 계속되는 글로벌 경기 불황에 따른 내수 경제의 침체 속에서도 꾸준한 제품 개발과 고객 중심 서비스로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스시(초밥) 전문 뷔페 프랜차이즈 기업 ㈜쿠우쿠우.

올해로 창업 10년째를 맞이하는 쿠우쿠우는 베이커리 업계에서 30년 잔뼈가 굵은 김영기 회장이 지난 2011년 창업한 스시·롤·샐러드 뷔페 전문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창업 9년 만에 전국 17개 시ㆍ도에 125개의 매장을 거느린 동종 업계 최고를 자랑한다.

오랫동안 베이커리 업계에서 일해온 김 회장은 유명 브랜드의 전문 기업들에 맞서 기업을 키워가는 데 한계를 느끼고 새로운 사업을 고민하던 중 2011년 3월 안산시에 스시·롤·샐러드 뷔페 쿠우쿠우 1호점을 냈다.

제빵업을 접고 전혀 다른 분야인 스시 전문 뷔페를 창업한건 젊은층이 좋아하는 스시가 가격의 부담으로 대중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에 착안해 스시의 대중화를 위해 중저가 스시·롤·샐러드 뷔페를 오픈하게 됐다. 비록 일반 스시 전문 매장에 비해 절반의 가격인 런치 1만900원, 디너 1만3천900원이었지만, 좋은 식자재를 이용해 음식의 맛과 퀄리티를 보장하며 최고의 가성비를 뽐냈다. 

김영기 쿠우쿠우 회장이 그동안 각종 언론사 선정 유망 기업 수상 트로피와 상장들을 소개하고 있다.
김영기 쿠우쿠우 회장이 그동안 각종 언론사 선정 유망 기업 수상 트로피와 상장들을 소개하고 있다.

오픈 초기부터 입소문이 나면서 하루가 다르게 매출이 늘어나 한 달만에 안정 궤도에 오르는 일일 매출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은 김 회장은 수원에 2호점을 개장하고 규모도 1호점보다 배로 늘렸다. 1호점에는 없는 샐러드 코너도 추가했을 뿐 아니라 스시의 종류도 더욱 다양하게 하는 등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2호점은 예상대로 대박을 터뜨렸다.

쿠우쿠우는 경기도에서 1,2호점을 성공리에 오픈한 뒤 서울의 한복판인 명동에 3호점을 차리는 등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사업에 뛰어들며 2013년 30호점을 돌파, 각종 언론사가 선정하는 ‘베스트 이노베이션 기업’과 ‘유망 프랜차이즈 부문 기업’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를 발판으로 2015년 80호점, 2016년 100호점, 2017년 110호점을 돌파하는 등 국내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성장했다.

쿠우쿠우의 이 같은 빠른 성장세는 오랫동안 베이커리 사업을 하면서 터득한 김영기 회장 만의 남다른 경영철학과 소비자의 입장에서 항상 생각하고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사업 동반자이자 요리연구가인 부인 강명숙 대표이사의 열정이 어우러진 결과다. 

120여 가지의 메뉴로 고객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쿠우쿠우 뷔페,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과 요리연구가인 강명숙 대표이사 부부.
120여 가지의 메뉴로 고객들의 인기를 끌고 있는 쿠우쿠우 뷔페,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과 요리연구가인 강명숙 대표이사 부부.

김 회장은 ‘정직·친절·청결’을 사훈으로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정직하게 요리하고, 고객들이 최고의 만족을 느끼고 돌아갈 수 있도록 친절하게 대하며, 식자재는 물론 각 매장의 모든 환경에 대해 청결과 위생을 최고 상태로 유지토록 초심을 잃지 않고 있다.또한 요리연구가인 강명숙 대표가 직접 레시피를 개발해 매일 아침 전 매장에 신선하고 수준높은 재료를 공급, 각종 스시는 물론, 롤·군함, 샐러드, 분기별 신메뉴까지 120여 가지가 넘는 다채로운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김 회장은 식재료를 구매함에 있어서 단가는 고려하지 않을 정도로 양질의 재료를 중시한다. 쿠우쿠우는 계절별로 몇가지 씩의 신메뉴를 개발해 런칭하면서 가맹점주들에게 먼저 교육한다. 정기적인 가맹점주 교육은 음식에 관한 것 뿐만 아니라 노무와 세무 업무 등에 대해서도 특별 교육을 실시해 매장 운영에 장애물이 없도록 뒷받침한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이 식자재 관리 만큼이나 중요시하는 직원 관리와 전 매장 점주들과의 소통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한편, 쿠우쿠우는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을 다하기 위해 스포츠 문화 활성화 기여와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을 실천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소아암재단과 맺은 사랑나눔 협약을 통해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의 꾸준한 진료를 지원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음식 맛만 가지고 음식점을 평가하는 시대는 이제 지났다. 서비스 질의 향상은 물론 고객과의 진심어린 소통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강조하고 나부터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날로 급변하는 외식업계 트렌드에 발맞춰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끊임 없는 노력을 통해 고객의 사랑을 받는 외식업계 선두주자로 남고 싶다”고 다짐했다.

글_황선학기자 사진_윤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