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결국 종로 출마 결심…이낙연과 '총선 빅매치'
황교안, 결국 종로 출마 결심…이낙연과 '총선 빅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1번지' 종로를 무대로 맞붙는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1번지' 종로를 무대로 맞붙는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15 총선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총선 빅매치'가 성사됐다.

황 대표는 7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며 "자랑스러운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며 "오직 두려운 건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능정권, 부패정권, 오만정권의 심장에 국민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 모든 국민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문재인 정권의 가면을 벗기고 민낯을 낱낱이 드러내겠다"며 "대한민국의 찬란한 성공신화를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의 역주행 폭주를 최선봉에서 온몸으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은 지난달 3일 장외집회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를 공언한 지 한 달여 만에 나온 것으로, 황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선거전 신호탄으로 평가받는다.

황 대표와 이 전 총리의 '총선 빅매치'는 전·현직 총리의 대결 구도 양상으로도 그려진다. 아울러 두 사람이 현재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2위를 달리는 있다는 점에서 '대선 전초전'의 성격도 띠고 있다.

황 대표는 그러나 이 전 총리와의 맞대결보다는 '문재인 정권과의 대결' 구도로 선거 전략을 짤 것으로 예상된다.

황 대표는 "상대방은 문재인 정권이다. 어떤 일대일의 경쟁이 아니고 문재인 정권과 황교안의 싸움"이라며 "저는 이제 막 출발했다. 청와대가 위치한 종로에서의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