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아동돕기에 나서는 기업들 (1. 쁘리마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아동돕기에 나서는 기업들 (1. 쁘리마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양시 후원건
▲ 안양시 후원건

시간이 지날 수록 국내 경제 규모가 성장하면서 그에 비례하게 기업들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년 전부터 기업들은 저마다의 사훈과 생산품에 맞게 꾸준히 사회공헌에 나서고 있다. 이에 본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사회공헌의 일환인 아동돕기에 나선 도내 기업들을 조명하며 이 같은 공헌 문화의 확산을 옹호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내 손주들에게 사용하는 제품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사업을 이어왔는데 이것만으로는 부족한 것 같아 보다 직접적인 사회공헌에 나서게 됐습니다.”

오진수 쁘리마쥬 대표(64)는 지난 2004년 회사 창립 이래로 지금까지 진행해 온 사회공헌 활동을 되돌아보며 앞으로의 계획과 포부를 말했다.

안양 소재 쁘리마쥬는 ‘연약한 아기들도 사용할 수 있도록 다소 비싸더라도 안전하고 좋은 원료를 최우선적으로 사용하자’를 표방하며 프랑스 자연요법 생물학자인 티에리 로그레 박사와 프랑스 유기농 화장품 연구소 피츠 연구진 등과 함께 제품 개발을 했다. 주요 제품으로는 어린이용 로션, 바스 샴푸, 기저귀크림, 오일 등이 있다.

▲ 안양시 후원건
▲ 안양시 후원건

 

그렇다면 쁘리마쥬가 해 온 사회공헌 활동은 어떤게 있을까? 쁘리마쥬는 지난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국내외 7개 NGO 단체에 정기 후원을 비롯해 물품 후원, 미혼모 지원 사업, 어린이 유치원 선생님 교육 지원 사업을 해왔다. 후원 규모는 기본 홈페이지 매출액의 3~5%에 주기적인 추가 지원을 곁들인 액수로 지난해 기준 약 1억 1천400만 원에 이르렀다. 회사 규모는 비정규직 직원을 포함해 약 30명으로 큰 편은 아니지만 꾸준한 사회 공헌을 표방하고 있는 상태다.

▲ [쁘리마쥬]후원물품전달
▲ [쁘리마쥬]후원물품전달

오 대표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와는 지난 2017년부터 함께 결연해 미혼모 지원 사업과 베이비박스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천과 용인 소재 수녀원은 물론 보건복지부를 통해 도내 150개 미혼모 지원센터에 500명을 대상으로 아이들의 태열에 좋은 화장품을 전달했다. 오 대표는 지금까지 해 온 활동을 설명하며 미혼모를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이 바뀌어야 함과 동시에 이들을 향한 따뜻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미혼모를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은 결혼도 하지 않은 처자가 출산을 했다며 차갑게 바라보는 게 일반적이었다”라며 “하지만 미혼모는 아이를 향한 책임감 때문에 이른 나이에 자신의 삶을 포기하는 용기를 낸 이들이기 때문에 오히려 이들을 향한 사회적 배려와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기업의 이윤이 늘어나면 사회적 책임을 더 크게 지는 건 당연하다”라며 “올해는 홈페이지 매출액의 5~7% 이상을 기부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는데다 홈페이지를 통해 언제든지 제품 샘플 신청이 가능하니 더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