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지역 중국 학생 코로나 19 의심증상으로 역학조사
안성지역 중국 학생 코로나 19 의심증상으로 역학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지역에서 기침과 열을 동반한 중국인 유학생이 코로나19 의심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19일 안성시 보건소와 주민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안성시 D 지역에서 거주하는 중국인 J씨(21)가 기침과 발열 증상을 보여 1339에 신고했다.

시 보건소는 역학조사반인 의사 1명, 간호사 1명과 구급차 1대를 현장에 급파, J씨의 바이러스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채취한 검체 결과는 늦어도 오늘 밤 11시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안성지역 A 대학교 교환 학생으로 알려진 J씨는 지난달 24일 중국 서안과 장서를 거쳐 지난 2일 한국으로 귀국했다. 이후 J씨는 작은 미열을 보여 오던 중 이날 기침과 발열이 또다시 동반되자 스스로 1339에 코로나19 의심증상을 신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J씨가 거주하는 곳은 중국, 러시아, 태국, 방글라데시 등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상권이 상당히 활발한 곳이다.

보건 당국은 현재 J씨의 한국 귀국 날짜와 코로나19 잠복기(3~14일)가 지난 점을 들어 일반 감기증세로 조심스럽게 내다보고 있다.

주민 H씨는 “J씨가 거주하는 곳은 외국인이 상다수 거주하는 공간인 원룸과 상가가 있는 곳”이라며 “A 대학 개강에 맞춰 중국 유학생이 수백 명 유입되면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것 아니냐. 정부는 즉시 중국인 한국 방문을 원천 봉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일반 조사만 이뤄진 상태다. 검체 결과에 따라 경기도와 질병본부가 역학조사를 할지는 오늘이 지나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성시 보건소는 코로나19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발생 초기부터 외국인 밀집지역 내 상가와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방제활동을 펼쳤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