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3사, 엘지디스플레이 신용등급 하향 조정
신평 3사, 엘지디스플레이 신용등급 하향 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에서 ‘A+’으로 변경
등급전망 부정적으로 유지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가 LG디스플레이의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한 가운데 한국신용평가까지 LG디스플레이의 신용등급을 낮췄다.

한국신용평가는 수시평가를 통해 엘지디스플레이㈜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에서 ‘A+’으로 변경하고 등급전망을 부정적으로 유지했다고 19일 밝혔다.

등급변경 사유에 대해 한신평은 “패널가격 하락 폭 확대로 LCD 부진이 심화한 가운데, 구조혁신에 따른 일회성 비용도 부정적으로 작용하며 수익성이 크게 저하됐다”라면서 “ LCD의 구조적인 불황과 IT 제품군의 경쟁강도 점증,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질 구조혁신 관련 비용 부담 등을 고려하면 LCD 부문의 큰 폭 수익성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신평은 “중소형 OLED는 경쟁업체 대비 열위한 생산능력과 계열 수요 부진에 따른 사업 안정화 지연으로 수익성이 미흡하다”라면서 “지난해 4분기 POLED 자산 약 1조 4천억 원을 손상처리하는 등 사업 안정화에 당초 예상 대비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한신평은 “대형 OLED는 2018년 하반기 영업흑자 전환하며 실적이 개선되는 추세이나 아직은 전체 TV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LCD 대비 미흡하다”라면서 “지난해 하반기 준공된 광저우 Fab의 양산시기 지연이 외형 성장과 이익창출력 개선을 제약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신평은 “OLED 구조 전환을 위한 대규모 투자로 재무부담이 크게 확대됐다”라면서 “2020년 이후 투자규모는 감소할 것으로 보이나, 약화된 현금창출력이 재무안정성 개선을 제약할 전망이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나이스신용평가는 LG디스플레이의 무보증사채 등급을 ‘AA-’에서 ‘A+’로 하향조정했고, 한기평은 지난 17일 회사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A-’에서 ‘A+’로 낮췄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