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고향 대구ㆍ경북 환자 수용 거절하지 않았습니다”
이재명 “내고향 대구ㆍ경북 환자 수용 거절하지 않았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구ㆍ경북지역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힌 가운데 이재명 지사가 해당 발언이 매몰찬 거절을 의미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해다. 중증환자용 음압병실은 얼마든지 수용하겠다. 다만 (대구시장이) 요청한 경증 코로나 환자 대규모 집단 수용은 곤란하니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며 “경기도에는 이미 대구ㆍ경북지역 중증 코로나 환자가 음압병실에 여러 명이 와 있고 앞으로도 음압병실 여력이 되는 한 중증환자는 계속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등에 수용하는 문제는 정말로 어려운 주제”라며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해야 하고 경기도 지사로서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에 닥칠 수도 있는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면 수용하기 어렵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안전한 음압병실에 중증 코로나 환자 수용을 거절할 만큼 경기도가 매몰차지는 않다. 대구시장이 경기도에 요청한 것은 경기도의료원이나 성남의료원을 통째로 비워 수백 명의 경증 코로나 확진환자를 수용해 달라는 것”이라며 “그러나 대량의 경증 감염환자를 원격지로 집단 이동하는 것은 확산 저지라는 의료적 측면에서 부적당하고, 도심의 의료원에 타지역 확진환자를 대규모 수용할 경우 도민 반발을 감당할 수 없으며, 오히려 더 큰 혼란과 위험을 초래한다”고 재차 설명했다.

아울러 “대구의 경증 일반 환자들을 경기도로 전원시키고 그 병원에 코로나 환자들을 수용하자는 대안을 제시했다. 오늘 경기도를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도 같은 말씀을 또 드렸다”며 “이미 해 왔던대로 어느 지역이든 중증 코로나 환자는 음압병실 역량이 허용하는 한 계속 경기도가 수용할 것이다. 내 고향 대구ㆍ경북의 빠른 수습을 기원하고 응원한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의 고향은 경북 안동이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