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도내 총선 주자, SNS 동영상으로 존재감 부각
여야 도내 총선 주자, SNS 동영상으로 존재감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권칠승', 릴레이 응원·코로나19 격려 영상 게재

4.15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여야 경기 지역 총선 주자들이 유튜브 등 비대면 접촉 방식의 선거운동에 주력하고 있다.

3일 여야에 따르면 경기도내 총선 출마 주자들은 명함조차 건네기 어려운 현실을 감안, ‘유튜브 채널’을 활용해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거나 동영상 홍보에 집중하며 인지도를 높여가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김상희 의원(부천 소사)은 유튜브 채널 ‘김상희TV’에 지역 주민들의 응원 릴레이 동영상을 게재하며 지지세를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릴레이 지지선언 동영상에는 김 의원이 시장 상인과 지역 주민들로부터 접수 받은 ‘자유시장 주차장·야구장 건립, 역곡역 주변 환경 개선’ 등의 다양한 바람과 소망을 전달하며 정책 실현을 약속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 의원은 “지역 주민들의 바람과 소망을 열심히 뛰어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칠승 의원(화성병)도 유튜브 채널 ‘권칠승 사이다’를 통해 코로나19 사태 최일선에 나서는 의료진을 격려하는 동영상을 올리며 여론을 환기했다. 일부 야당이 코로나19 사태에서 ‘문재인 책임론’을 전면에 내걸고 정권 심판론 띄우기에 나선 만큼,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권 의원은 “우리가 모두 함께하면 코로나19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5선 현역 의원을 경선에서 이긴 강득구 안양 만안 예비후보는 페이브북과 ‘강득구TV’를 통한 홍보가 경선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강득구TV’는 △든든한 강득구, 만안을 바꾸다 △득구생각, 득구생각을 말하다 △득구있다, 시민의 목소리를 듣다로 구성돼 재미를 더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유튜브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

정병국 의원(여주·양평)은 유튜브 채널 ‘정병국TV’를 본격 개국하고, 시민들로부터 문자와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접수된 질문에 즉석에서 답변하는 소통 시간을 갖고 있다. 정 의원은 선거권을 갖게 된 만 18세 청소년 등의 눈높이 정책 방안에 대한 시민들의 질의에 “국회에서 나름 청년과 대화를 많이 하는 국회의원이지만,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공천 경쟁 상대인 김선교 전 양평군수의 장점에 대한 질의에는 “군수를 세 차례 역임하며 증명된 부분이 있고 추진력이 뛰어나다”며 추켜세우기도 했다.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도 동두천시와 연천군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5대 분야(대표공약, 경제·안보, 복지·환경, 교통·안전, 문화·관광) 91개 공약을 페이스북 동영상을 통해 직접 홍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의원은 “지난 4년간의 의정 활동 경험을 살려서 동두천시와 연천군을 위한 ‘911 공약’을 준비했다”면서 “동두천·연천까지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를 연장하고, 서울~동두천~연천을 잇는 남북고속도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석준 도당위원장(이천)은 ‘페이스북과 송석준TV를 활용하고 있다. 송 도당위원장은 3일 오전 부인과 함께 증포사거리에서 아침 인사를 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어 오후에는 지역상가 등을 돌며 방역활동을 펼치는 모습을 올려 시선을 모았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