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종희, 포천·가평 경선후보 배제 ‘재심 청구’
통합당 박종희, 포천·가평 경선후보 배제 ‘재심 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통합당 박종희 포천·가평 예비후보
▲ 미래통합당 박종희 포천·가평 예비후보

미래통합당 박종희 포천·가평 예비후보는 6일 경선 후보 결정에서 배제된 것과 관련, 재심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포천·가평 경선을 결정하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후보적합도가 압도적 1위인 박종희 예비후보를 배제하고, 예비군 중대장 및 군의원 출신의 전적 도의원과 열린우리당 시의원 출마 경력이 있는 김영우 의원 보좌관 등 2인만을 경선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가상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이기는 유일한 후보를 제외하고, 경쟁력 없는 2,3위 후보만으로 경선을 치루겠다는 것은 선거 포기나 다름없다”면서 “민심을 거스른 이번 결정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제게 어떤 흠결이 있는지, 무엇 때문에 경선조차 치룰 수 없다는 것인지 단 한마디 설명도 없었다”며 “공관위의 투명하고도 공정한 재검토 촉구와 함께 재심 청구가 수용되지 않는다면 중대 결단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경고했다.

앞서 박 예비후보는 지난 4일 공관위 발표 직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조사에서 앞선 자신을 배제하고 두 후보로 경선을 치르겠다는 것은 총선 패배의 길을 가겠다는 이적행위나 다름이 없다”며 “명백하게 민심을 거스른 잘못된 결정으로 결코 수용할 수 없다. 중대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반발했었다.

김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