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경기영양교사회, 학교급식 업무 조직개편 놓고 갈등…“급식은 교육적으로 관장해야”
도교육청-경기영양교사회, 학교급식 업무 조직개편 놓고 갈등…“급식은 교육적으로 관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학교급식 업무를 교육협력국으로 이관하고 ‘교육급식과’를 신설하는 문제를 놓고 도내 영양교사와 영양사, 조리종사자 등과 갈등을 빚고 있다.

1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교육정책국의 ‘학교급식에 관한 사항’ 분장 업무를 교육협력국으로 이관하고 ‘학교급식과’를 신설하는 내용이 포함된 ‘경기도교육청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지난달 17일 입법 예고하고 오는 6일까지 의견을 수렴한 뒤 도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이 같은 조직 개편안을 놓고 경기도영양교사회(회장 최진)는 경기교사노동조합영양교사위원회, 경기교원단체총연합회영양교사회, 경기학교영양사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영양교육위원회,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경기지부, 여성노조경기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가나다순)과 함께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8개 단체는 이날 반대서명을 통해 “학교급식은 업무는 기존 교육정책국에 존치돼 학교급식에 관한 사항을 교육적으로 관장하고 체계적인 영양교육을 통해 학생 스스로 자기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는 교육활동으로서 학교급식을 지원하는 협력(행정적) 역할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3일 오후 2시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대 서명서를 도교육청과 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코로나19 등 잇따른 신종 감염병의 출현 및 증가에 대비해 학생?교직원의 감염병에 대한 위기 대응 강화 등 학생 건강관리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학교급식 운영관리 내실화로 급식의 질을 향상하고, 유관기관과의 교육협력 기능을 강화해 안전하고 쾌적한 급식 지원이 가능하도록 조직 체계를 정비하고자 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