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구청 셧다운... 감염 확산 우려
용인구청 셧다운... 감염 확산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처인구청 직원 중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7일 구청 전체에 대해 임시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시는 이날 구청 본관과 별관을 24시간 동안 폐쇄하고 긴급 방역 및 직원들의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조주현기자
용인시 처인구청 직원 중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7일 구청 전체에 대해 임시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시는 이날 구청 본관과 별관을 24시간 동안 폐쇄하고 긴급 방역 및 직원들의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조주현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도 공공기관 두 번째 ‘셧다운(업무 정지)’이 발생했다.

특히 이번 사례는 외부인 출입이 잦은 구청에서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확진자가 증상 발현 후 1주일간 정상 출근, 공공기관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공포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용인시는 처인구청 직원인 A씨(41ㆍ여ㆍ기흥구 동백동 거주)가 민간검사기관인 서울의과학연구소(SCL)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에 시는 이날 하루 처인구청 본관과 별관 건물 전체를 임시폐쇄하고 방역소독을 했다. 아울러 처인구청과 구청 건물에 입주한 용인시 상수도사업소, 직장어린이집, NH농협 처인구청 출장소 직원 등 400여 명의 출근을 금지하고 임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발열, 두통, 근육통 증상이 나왔고 지난 4일 같은 증상이 2차로 발현돼 6일 용인세브란스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받았다. 문제는 A씨가 증상 발현 후 지난 3일까지 1주일간 정상 출근했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검사 대상 인원만 26명이며 예방적 차원에서 같은 건물 직원 72명이 검사 중이다. A씨 직무가 민원인을 비교적 덜 만나는 것으로 알려져 외부인 접촉자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A씨와 밀접 접촉한 동료의 아내 B씨가 용인동부경찰서 직원(사이버수사팀)으로 확인되면서 용인동부서가 한때 청사 소독 등 비상이 걸렸지만 이날 오후 7시께 처인구보건소로부터 음성판정을 받으면서 비상태세가 해제됐다. 다만 용인동부서는 상황에 따라서 직원들의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한다는 방침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처인구청 인원의 근무 재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며 “우선 확진자가 발생한 별관 외 인원은 정상 출근 방침이지만 변동 사항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월27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직원 C씨(38ㆍ여)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같은 건물을 이용하는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등과 인근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역시 휴원한(재택근무) 바 있다. 다만 C씨가 증상 발현 이전 자가격리를 시행함(다른 확진자와 접촉 인지)에 따라 휴원 기관들은 다음날 일부 밀접접촉자를 제외하고 전원 업무에 복귀했다.

여승구ㆍ김승수기자

 


관련기사
'셧다운' 용인시 처인구청 업무재개...직원들은 2주간 자가격리 용인시 처인구청이 폐쇄(본보 8일자 1면)된 가운데 처인구청의 업무가 다시 재개됐다.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폐쇄됐던 용인시 처인구청의 업무가 재개됐다고 8일 밝혔다.앞서 처인구청은 지난 7일 오전 6시 건축허가2과에서 근무하는 공무원(57번 확진자) A씨(41ㆍ여)가 확진 판정을 받아 하루 동안 폐쇄됐다.이에 용인시는 처인구청 공무원 400여명을 모두 귀가시키고 확진자가 근무한 건축허가2과 직원 26명(공익 요원 1명 포함), 같은 건물 3층에 있는 건축허가1과 직원 30명, 1층에 있는 세무과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