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 김진표 경기도선대위원장 “기재부 차관 출신 김용진이야말로 이천의 적임자”
[열전현장] 김진표 경기도선대위원장 “기재부 차관 출신 김용진이야말로 이천의 적임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민주당 김진표 경기도선대위원장(왼쪽)과 김용진 이천 후보가 지난 11일 이천 설봉공원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김진표 위원장 제공.


경기도내 여야 격전지를 종횡무진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경기도선대위원장(수원무)이 기획재정부 제2차관 출신인 김용진 이천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이천 설봉공원에서 진행된 김 후보 유세현장을 찾아 “경제전문가 김용진을 이천의 큰 인물로 키워달라”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김 후보는 친화력과 포용력을 두루 갖춘 인재이자 예산 전문가”라며 “이천 출신으로 민주당과 청와대, 경제부처까지 김용진만한 네트워크를 갖춘 사람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천의 발전이 더딘 이유 중 하나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각종 중첩 규제로 묶여 있기 때문”이라며 “김 후보가 국회에 들어오면 저와 손잡고 이천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법령체계를 하나하나씩 합리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용진 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차관으로 500조 원에 달하는 나라 살림을 책임졌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천을 4차 산업 혁명시대에 걸맞게 지속성장이 가능한 도시로 바꾸겠다”며 “이천을 반도체산업의 중심으로 재구축하고, 군사보호시설 규제 완화와 일루젼산업 특화로 균형발전, 행복이 동반하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