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 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후보, 이재준 전 수원부시장과 합동유세 “이제 이재준이 김승원이다”
[열전현장] 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후보, 이재준 전 수원부시장과 합동유세 “이제 이재준이 김승원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이재준 전 수원시 부시장(왼쪽)이 지난 11일 수원 만석공원에서 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후보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김승원 후보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수원갑 후보와 경선 경쟁자였던 이재전 전 수원시 부시장이 지난 11일 수원시 장안구 만석공원에서 ‘새로운 장안’을 위한 ‘원팀 선거운동’을 펼쳤다.

이날 공동유세에는 김 후보 측 선거사무원과 이 전 부시장 지지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등 원팀 정신을 과시했다. 이 전 부시장은 4·15 총선의 의미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서 촛불혁명, 대선, 지방선거에 이어 이번 총선에서 대한민국이 나가야 할 길을 잘 잡아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준이 김승원이고, 김승원이 이재준”이라며 “새로운 장안, 더 큰 수원을 건설할 김승원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김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이재준 전 부시장은 현역 의원의 민주당 탈당으로 흔들리던 지역위원회를 다시 잡아주고 최고의 지역위원회로 만드신 분”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의 소중한 자산인 이재준 전 부시장이 함께해 주셔서 정말 든든하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