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전현장25시] 통합당 경기도당, ‘성(性)적 논란, 위선적인 ‘조국 키즈’ 후보직 사퇴 촉구
[열전현장25시] 통합당 경기도당, ‘성(性)적 논란, 위선적인 ‘조국 키즈’ 후보직 사퇴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기도당 선거대책본부는 14일 성명을 내고 “경기도민들은 위선적인 ‘조국 키즈’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성적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남양주병 후보와 김남국 안산 단원을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통합당 도당 선대본부는 “‘위선의 아이콘’ 조국 전 장관을 수호하기에 바뻤던 ‘조국 키즈’ 들의 위선적인 행적이 알려지며, 도민들이 다시 분노하기 시작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도당 선대본부는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 이는 현 정권의 실세인 탁현민 전 선임행정관의 발언으로, 그는 ‘성 비하’ 논란을 크게 일으킨바 있다”며 “이런 인물을 변호한 사람이 바로 김용민 후보”라고 말했다.

도당 선대본부는 “김 후보가 탁 전 행정관을 변호한 이유가 무엇인지, 탁 전 행정관의 성의식에 동조하는 것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국회의원에 당선된다면, 성범죄와 타협하지 않는 사법체계구축을 위해 입법과 관련 제도 개선 등의 노력을 다하겠다’, 이는 ‘조국 백서’를 썼던 김남국 후보의 과거 발언”이라면서 “그가 ‘쓰리연고전’이라는 저질 팟캐스트에 출연해 너무나 쉽게 ‘성적 말장난’에 맞장구치는 사실이 알려져 도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도당 선대본부는 “민주당은 틈만 나면 ‘여성 인권’을 부르짖었다”며 “그랬던 그들이 야심차게 경기도에 전략공천한 인물들이 모두 ‘성적 논란’에 휩싸인 점은 아이러니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표리부동한 그들의 모습을 보며 도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자격 미달 인사’를 공천한 민주당은 도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조국 키즈’인 김용민·김남국 후보는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