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16일 세월호 참사 6주기 맞아 '추모 사이렌 울린다'
경기도교육청, 16일 세월호 참사 6주기 맞아 '추모 사이렌 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이 16일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희생 학생과 교원을 추모하는 사이렌을 1분간 울린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 이재정 교육감과 남부청사 간부급 직원 3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청사 정원에 마련되 세월호 추모조형물 앞에서 묵념하는 등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도교육청 남부ㆍ북부 청사에서는 오전 10시부터 1분간 추모 사이렌을 울리고, 전직원 모두 자신의 근무 위치에서 묵념 등 추모에 동참한다. 도교육청은 또 산하 모든 기관에서 4월 한달간 노란리본달기, 추모글 남기기, 안전교육 강화 등 기관별 여건에 맞게 추모 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16일 제주도를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탑승자 304명이 희생한 비극적인 사건이다. 당시 수학여행을 떠나기 위해 배에 올라탄 안산 단원고 2학년 학생 250명, 교사 11명이 희생했으며, 학생과 교사 등 3명의 시신은 끝내 수습하지 못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